중공 수호이 전투기 타이완 공역 진입 도발

0
239
중공 홍(轟)-6K, 수호이 Su-30 전투기. -사진: 중앙사/중국신문사 DB

중화민국 국방부는 9일 오전 중공 수호이 Su-30 전투기 여러 대가 타이완 남서 공역에 잠시 침입 도발하여, 우리나라 공군은 경고 방송 외에도 공중 정찰 전투기를 출동해 상황을 전적으로 장악하고 중공기를 퇴거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우리 국군은 연합정보감시 정찰을 운용해 타이완해협 주변 해상과 공중의 상황을 완벽하게 장악하고, 도발에 대해 적극 조처하여 국토안전을 수호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안심할 것을 당부했다.

미군 C-40A 수송기가 9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를 출발해 타이완 지룽 상공을 가로질러 타이난 앞바다 쪽으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미군 C-40A 수송기가 오키나와 미군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이륙하는 자료사진이다. -사진: CNA DB

이 밖에 언론들은 ‘미군 C-40A 수송기가 타이완 영공을 비행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국방부는 미군기의 우리나라 공역 진입은 신청 절차를 밟은 후 진행한 것이며, 이 기간 타이완에 착륙하지 않았고, 우리 군은 이 모두를 충분히 장악하고 있으며, 현재 일체 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항공기 동태를 추적하는 트위터 계정 Golf9과 인터넷 사이트 AirNav에 따르면, 미군  C-40A 수송기가 9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에서 이륙해 타이완 북부 지룽(基隆)에서 타이완 서부해안 쪽으로 비행, 타이완의 영공을 가로질러 남부 타이난(臺南) 앞바다 쪽으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대변인 스순원(史順文) 소장은 국방부는 타이완해협 주변 해상과 공역의 상황을 충분히 장악하고 있으며, 현재 상황은 일체 정상이라고 말했다. 

미군  C-40A 수송기는 보잉 737-700의 군용 버전이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