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 성과, 6월7일 후 일상회복 가능

코로나 19 관련 보도: https://topic.rti.org.tw/COVID-19/ko/news-ko

0
59
실명제 또는 실제 연락 가능제를 준수하며, 손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없거나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개인 방호 조치를 실천할 수 있다면 일상과 레저활동은 모두 정상 복귀가 가능해진다. 사진은 천스중(陳時中) 중앙전염병대책지휘센터 지휘관.

천스중(陳時中) 중앙전염병대책지휘센터(이하 지휘센터) 지휘관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이날 기준 신규 확진자가 없고 연속 44일 국내자체발생 사례도 없어 누적 확진자수는 441명, 이중 416명은 완치 후 격리 해제되어, 사망 7명을 제외하면 현재 총 18명이 여전히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천 지휘센터 지휘관은 국내 코로나 19 감염 위험성이 낮아졌고, 연속 44일 국내자체발생 사례도 없어 3회의 잠복기를 넘겨 국내에서 정상적인 일상생활은 매우 안전한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좀더 순조로운 일상 회복을 위해, 천 지휘관은 행정원 원회 토론을 거쳐 오는 6월 7일 전까지 연속 8주간 동안 국내자체발생사례 제로를 유지하고 지역사회 감염사태도 발생하지 않는다면 생활방역 규범의 완화조치를 더 넓힐 것이라고 밝혔다.

즉 실명제 또는 실제 연락가능제를 준수하며, 손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없거나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개인 방호 조치를 실천할 수 있다면 일상과 레저활동은 모두 정상 복귀가 가능해진다.

천 지휘관은 기자회견에서 “국내 (코로나 19 방역) 조치 완화는 대략 6월 7일 이후로 정한 이유는 6월 7일은 연속 8주간 국내자체발생 사례가 없는 날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생활방역(방역신생활)을 잘 이행한다면 조치 완화 범위는 훨씬 더 커져 기존의 방역 조치인 인원 밀집 통제, 좌석 착석수 제한, 실내외 인원수 통제 등 전부 해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