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타이완 확진자 2인 증가

0
102
중앙전염병대책지휘센터 지휘관 천스중(陳時中) 위생복리부 장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타이완에 입국한 40대 남성 1인과 20대 여성 1인 모두 우한(武漢)시 접촉 기록이 있으며, 우한폐렴 확진자로 확인되어 현재 타이완 내 확진자는 총 13인이라고 밝혔다.-사진: 중앙사

중앙전염병대책지휘센터(이하 지휘센터) 지휘관, 천스중(陳時中) 위생복리부 장관은 6일 타이완에 경외 이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명이 확인되어, 6일 현재 총 13인의 확진자가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최신 확인된 확진자 2인은 중국 우한(武漢)에서 일하는 40대 남성과 장기간 우한에 체류했던 20대 여성이다. 40대 남성은 1월 17일에 중국 우한에서 다련(大連)을 방문 후 2월 2일 타이완으로 귀국, 2월 3일에 유증상, 2월 4일에 병원 진료 후 6일 확진자로 확인된 것이며, 20대 여성은 1월 21일에 우한에서 선전(深圳)을 방문 후 타이완으로 귀국, 2월 1일에 유증상, 4일에 병원 진료 후 6일 확진자로 확인된 것이다.

한편, 타이완의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6일 완치되어 퇴원했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