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 통화에서 미중무역.홍콩.타이완 언급

0
48
President Donald Trump, left, meets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during a meeting on the sidelines of the G-20 summit in Osaka, Japan, Saturday, June 29, 2019. (AP Photo/Susan Walsh) 사진은 2019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의 트럼프와 시진핑.-AP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 자신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미중무역 갈등을 완화하기 위해 ‘매우 양호한 담화’를 진행했다고 발표한 반면 중국 관영 매체는 시진핑 국가주석은 미국이 홍콩 등 지역에 대해 간여한 데 대해 불만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대규모 미국 농산품 구매를 증가하기 시작했다면서 ‘제1단계’ 정식 협의 체결을 안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중국 신화사는 시진핑 주석은 미중무역 협의가 진전을 보인데 대해 환영을 표했다고 전하면서, 미중 쌍방은 상호 이익과 윈윈, 그리고 상호 국가의 존엄과 주권을 존중할 것을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신화사는 시진핑과 트럼프 양정상의 통화에서 시진핑은 미국이 최근 “중국의 타이완”.홍콩.신쟝.티베트 의제에 부정적 언행을 보인데 대해 중국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음을 표했다고 밝혔다.

시진핑은 미국은 이미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여 중국의 이익에 손상을 입혔으며, 이러한 미국의 언행은 쌍방의 상호 신뢰와 협력에 불리하다는 지적을 했다고 신화사는 전했다. -jennifer pai

여기에 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